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 창고를 뒤적이다 찾아낸 2004년 1월 겨울바다 여행.



막상 한국에 있던 동안에도 겨울바다를 자주 가본것도 아닌 것 같다. 몇번이나 가보았나.......

당시 나의 첫 디지털카메라 올림푸스 C720UZ을 들고도 훌륭하지는 않아도
정감있고 풋풋함이 나오는 사진을 찍은걸 보면
노을지는 우리 서해의 겨울 바다는 분명 너무나 아름다운 자연임에는 틀림없다.

석양(夕陽)지는 서해 바닷가......

0000:00:00 00:00:00

같은 사진기로도 이렇게 다른 느낌의 사진이 나온다.
사진은 빛과의 놀이. 측광(測光)이 정말 중요하다.

0000:00:00 00:00:00

그리움의 서해 바다..... 그리고 겨울 바다....

0000:00:00 00:00:00

해가 지기 바로 직전이나 혹은 해가 바로 뜬 직후 사진을 찍으면, 상당히 아름다운 색이 연출될 수 있다.

0000:00:00 00:00:00

기울여 보기.......
단지 기울여만 보아도 거기 그 곳에 있는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다......

0000:00:00 00:00:00

어머니... 자연....
어제 일식을 보면서도 느낀 것이지만, 대자연 앞에서 인간은 작은 존재일 뿐......

0000:00:00 00:00:00

여름에 보면 이쁘고 시원하게 보이는 이 풍경들도
실제 그 곳에 서 있으면 살을 파고드는 겨울의 바다 바람이 무섭기도 하다......

0000:00:00 00:00:00

이 시간에는 파란색, 오렌지색, 보라색이 함께 공존한다.

0000:00:00 00:00:00

똑딱이로도 측광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보여주고 싶은 사진이 달라질 수 있다.

0000:00:00 00:00:00

다시 가 볼 수 있다면 참 좋을 텐데.......

0000:00:00 00:00:00

아름다운 우리 나라........

0000:00:00 00:00:00

점점 어둠이 내린다.....

0000:00:00 00:00:00

갈매기.....

0000:00:00 00:00:00

모닥불....
겨울에는 모닥불이 있어야 제 맛이지.
이 모닥불에 고구마를 호일로 싸서 구워 먹었던 그 맛이 잊혀지질 않는다는.......

0000:00:00 00:00:00

불타오름.....

0000:00:00 00:00:00

1박했던 팬션 건물.
바로 바다 앞에 지어져 있어서 상당히 운치가 있었던...... 팬션

0000:00:00 00:00:00

그립고 또 그리운 한국의 겨울 바다.......
언젠가 꼭 다시 찾길 소망하며.......



- Long time no trip to sea beach. I wish I could make one trip..... one trip................................. in HK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urugyul.tistory.com BlogIcon gyul 2009.07.23 15: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서해의 바다...
    이제 어느정도 눈으로 보기에는 안정을 되찾은것같지만 단지 눈속임에 불과한것같아요.
    여전히 바닷속에서 드글드글거리는 기름들때문에 아마도 사진속의 저 평온이 다시 돌아올수 있을지 걱정되거든요.
    이렇게 예쁜 서해의 사진들을 볼때마다 안타깝기만하네요.ㅠ,.ㅠ

    • Favicon of http://andyjin.com BlogIcon Andy Jin™ 2009.07.23 16: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음... 아직도 완전하게 회복되지는 못해나 보군요.
      가슴 아픈 일이죠. 대자연과 함께하는 세상이 되어야 할텐데 말이죠....

      그나저나 정말로 4대강 정비인지 그거 들가면 큰일인데 말이죠.
      쫌 국민들이 하지 말라하면 안해야 하는 거 아닌지....

      야그 길어지겠네요... 이쯤만...일단.... :)

  2. hnyung 2009.11.18 01: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사랑하는 여인이랑 10년 전에 처음 시작했던
    겨울바다를 가려고 마음먹고,
    이번엔 어디로 갈까 고민하다가 여기까지 흘러왔습니다.
    그때도 서해의 바다였는데...
    말씀처럼 기름의 흔적이 남아있다면 슬프네요

    혹시 실례가 안된다면 이곳이 어디인지 장소를 알수 있을까요?

    해변가에 맞닿은 팬션과 모닥불이 너무 인상적입니다.

    • Favicon of http://andyjin.com BlogIcon Andy Jin™ 2009.11.18 08: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이메일 보관함을 한참을 뒤졌는데도 정보를 찾을 수가 없네요. 죄송합니다. 도움이 안되어서.....
      아마도 카드가 아니라, 현금 이체를 했나봐요.

      너무 오래되어서 정확한 기억은 나질 않네요.
      당시 저도 인터넷에서 팬션으로 검색해서 찾아냈던 기억이 있습니다. 태안쪽 어디이지 않을까 하는데.....

      계속해서 찾아보고 혹여라도 찾아내면 다시 댓글로 업데이트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