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지막날은 국경을 넘어 스위스의 루가노(Lugano)라는 작은 도시를 잠시 다녀오는 일정이다.  아름다운 루가노 호수를 보는 여정인것 같으나, 실상 루가노 도시 근처에 있는 명품 아울렛 - 이름이 Fox Mall 이었나 - 을 가고, 루가노에 들어가서 시계도 보는 회사 Buyer들을 위한 쇼핑의 시간인 것이다. 아무리 그래도 하루를 꼬박 버스타고 쇼핑하러 다니는 데에 쓰다니, 조금은 아까운 시간이군.

루가노에 대한 위키피디아 설명 : http://en.wikipedia.org/wiki/Lugano

[F11을 누르면 인터넷 창이 전체화면으로, 사진을 클릭하면 큰사이즈로 사진 보기!]

이 건물은 Armani Factory Outlet. 아직은 이태리 안이다.  막상 딱 맘에 드는 것도 없고, 가격도 할인했다고는 해도 여전히 적지 않은 금액인 관계로 대충 눈 구경만 하고, 남들 쇼핑하는 시간에 버스에 돌아와서 눈 붙이는 것으로 그 시간을 활용했다. 
촬영: D80 +18-200vr

2008:09:05 16:03:02


루가노 가는 길. 유럽은 좋겠다. 별 어려움 없이 도보로, 차량으로, 기차로 서로 문화가 다른 국가들을 넘을 수 있어서. 좋은 차가 많이 보이는 군.  역시 스위스가 잘 사는 것은 사실인가 보네.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3:41:19


루가노 후수 가는 길.  나름 유명한 관광지라고 하는데 말이지. 기대반 설레임반, 짜장반 짬뽕 반이다.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3:42:53



루가노 호수 풍경. 호수가 매우 크다. 그나저나 바람도 많이 불더군. 당시 날이 흐려서, 아마도 실제 쨍쨍한 날보다 호수가 이쁘게 보이지는 않은 듯 하다.  감동의 도가니 뭐 이런 것은 아니었다.  그래도 머리속에는 '스위스'라고 하면, 설산과 푸른 하늘, 청명한 호수의 이미지가 각인되어 있었는 데 말이지. 살짝 아쉽다. 
촬영: GX-20 + 18-55 번들

2008:09:05 20:24:00

더욱이 그 날 바람도 세어서 물결리 철렁철렁 거리고 있다. 

2008:09:05 20:24:03



계속해서 루가노 호수 풍경이다.  이번에는 D80 로 촬영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0:24:17



어딘선가 본 것 같은 데, 국민소득 얼마가 넘으면 요트문화와 산업이 발전한다고 하더라. 

2008:09:05 20:24:35


여유로운 풍경이다. 

2008:09:05 20:11:55



2008:09:05 20:12:02


호숫가 바로 옆 산등성이에 집과 산장, 별장 등이 즐비하다. 

2008:09:05 20:12:44


우리나도 물가 근처에 아파트 좀 없애고, 녹색 나무들과 어울리는 낮고 아름다운 집들이 늘어났으면 좋으련만. 

2008:09:05 20:13:29



망원을 당겼다 놓았다, 계속되는 루가노 호수 전경이다. 

2008:09:05 20:16:13



"여보, 아버님댁에 보일러 놔드려야 겠어요"
저기 멀리 드 넓은 호수가를 관망하며, 속삭이는 있는 갈매기 부부? 갈매기? 오잉? 이거 호수 아니었나? 민물에도 갈매기가 있는 게 원래 맞는건가? 짦은 생물학 지식으로는 답이 없군.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0:17:01




친구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0:26:36


이렇게 멋진 보도가 한국에는 많이 남아있지 않은 듯. 부럽네. 어딜가도 이런 길이라니. 

2008:09:05 20:26:58



점심은 Local 음식으로. 화덕에서 직접 굽고 계신 피자다. 피자는 맛있는 데, 파스타는 별로 였다. 난 유럽에 오면 파스타가 무조건 다 맛있을 줄 알았는데.
촬영: D80 +18-200vr

2008:09:05 19:14:44


이걸 왜 찍었는가. 점심 먹으면서 화이트와인을 시켰는 데, 소화가 잘 안되는 거 같아서 스프라이트도 시켰다. 그러다 갑자기 두 가지를 섞어 먹으면 어떨까 해서, 화이트 와인과 스프라이트를 짬봉으로 비벼 주셨다는. 그런데 이외로 맛이 괜찮다. 먹어 봤어요 화이트 와인 스프라이트? 에이 안먹어 봤으면 말을 마세요!
촬영: D80 +18-200vr

2008:09:05 19:09:59



촬영: D700 + 50.4

2008:09:05 19:13:11



이번엔 좀더 스위스 안으로 들어와서, 쇼핑 샵들이 모여있던 나름 번화한 곳에서 바라본 루가노 호수.
날은 점점 더 어둡고 흐려져 간다.
왜 가는 날이 장날이래?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3:53:12



2008:09:05 23:53:17



2008:09:05 23:53:29




2008:09:05 23:55:07


Reflection with LV.
루이비똥 스토어 Window Display. 조명을 지대로 받아주고 계신 Bag!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3:56:20


이 곳이 스위스임을 말해주고 있는 깃발.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3:56:47


한가로움.
이곳의 거의 모든 샵들은 4시30분(5시30분이었나) 에 문을 닫는다.
아니 어쩌면 이럴 수가 있지. 그럼 문닫고 그때부터 뭐 하나? 집에 가나? 아님 어디 밥먹고 술먹으러들 가나?
그럼 회사원은 평일에 무엇 사기가 쉽지 않겠는데.
그만큼 삶에 여유로움이 있다는 이야기인가?  근데 돈을 벌어야 여유가 있을 터인데.

주인 옆에서 바닥에 배 깔고 앉아 멀리 호숫가 쪽을 바라보고 있던 개가 너무 좋아서 찍어봤다.
그런데 옆에 간판에 "조나"라고 써있는 데.... 조나.. 조내...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3:58:05


스위스 루가노 여느 골목.
촬영: D80 +18-200vr

2008:09:05 23:58:47



Window Display.
바지와 이 소들과의 관계나 연관성은 잘 모르겠다.
화려한 소 조각.
촬영: D80 +18-200vr

2008:09:05 00:32:43



Window Shopping 혹은 Eye Shopping.
아기자기 하다.
촬영: D700 + 50.4

2008:09:06 00:00:25


무엇에 쓰는 물건들인고?
촬영: D700 + 50.4

2008:09:06 00:00:33



하늘을 걷는 소.
웃찾사의 미친소도 생각 났지만,
퇴계 이황의 소 이야기가 더 좋다.
빨간 소가 일을 잘하오? 노란소가 일을 잘하오?
촬영: D700 + 50.4

2008:09:06 00:03:46



그릇 이쁘네.
무엇에 쓰는 그릇인고? 마시는 컵은 아닌 거 같은데.
촬영: D700 + 50.4

2008:09:06 00:09:57



이런 좁은 골목도 멋져 보이는 것은 내눈에 익숙치 않은 풍경이기에 그런 것이겠지?
아.... 분위기 좋다라고 되내였던 골목이다.
촬영: D700 + 50.4

2008:09:06 00:11:41


Crop 바디 이지만, 그래도 18mm의 위력.
촬영: D80 + 18-200vr

2008:09:06 00:07:16


우리도 이렇게 이쁜 건물과 아름다운 광장을 좀 만들자구요.
촬영: D80 + 18-200vr

2008:09:06 00:09:44


한적하고, 분위기가 어딜 가든 좋다.
촬영: D80 + 18-200vr

2008:09:06 00:36:33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샷들 중에 하나.
자전거.
촬영: D700 + 50.4

2008:09:06 00:24:26


날이 흐리다 흐리다 결국엔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카메라는 가방안으로 넣을 수 밖에 없었다.
서둘러 버스에 올라 마지막 유럽에서의 저녁 식사를 위해 다시 밀라노로 향했다.

- ⑩편에서 계속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inna Choi 2009.06.02 1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스위스..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스프라이트에 브랜디(꼬엥뜨로) 섞어서 드셔보셨어요? 에이 안 먹어봤으면 말을 마세요.ㅋㅋ 스파클링 와인/샴페인 비스무리한 맛이 아주 그냥..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