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에 홍콩식 완탕면이 들어왔다는 첩보(?)를 듣고, 

출장 간 동안 잠시 짬을 내어 그 맛을 한번 보고 왔다.


한국에서 한자로만 떡 하니 간판을 내건 청키면가(충기면가) 2호점. 포스코 바로 뒤 골목에 위치하고 있음.

1호점은 이태원에 있다는 데, 가보적은 없음. 


2010:02:04 02:27:44



메뉴부터 살펴보니, 

올래? 홍콩 완탕면집 메뉴가 거의 비슷하게 다 들어있네. 

맛이 관건이겠군. 

그나저나 가격이 착한 편은 아닌 데, 

같이 간 홍콩 분 말로는 홍콩에서도 이 집이 유명해서 일반 홍콩의 완탕면 대비 살짝 비싸다고 했다. 

(아무래도 다음에는 홍콩의 오리지널 집에 가봐야 할 듯)


2010:02:04 02:28:45


심지어는 로면(로민) 메뉴까지.

로민이란 얇고 거친 면인데 보통 홍콩에서는 굴소스베이스로 한 소스와 고명을 올려 비벼 먹는 면을 말한다. 


그리고, 쵸이삼과 까이란을 한국에서 보다니.

둘다 홍콩에서는 제일 흔하고 보편적인 야채 중에 하나인데, 둘 다 데쳐서 굴소스에 찍어먹는 것이 보통.


2010:02:04 02:28:59


한국분들을 위한 친철한 설명까지. 

사장님이 홍콩 완탕면 사랑하시나 보다. 누군이지 살짝 궁금함. 크헛헛. 


2010:02:04 02:31:45


홍콩 동료가 주문한 소고기 로민. 

2010:02:04 02:37:49


내가 주문한 새우완탕면. 작은 사이즈. 

식사를 하고 와서, 맛보기를 위해 들린 터라. 작은 사이즈도 벅차. 

맛은 거진 홍콩의 80-90% 내는 듯. 


2010:02:04 02:38:01


나왔다. 쵸이삼

옆에 보이는 것이 디핑을 위한 굴소스 인데, 

굴소스에 마늘 및 기타 부재료를 넣어 한번 볶은 듯 하더이다. 

한국 사람들 입맛에는 그냥 굴소스 자체보다 더 잘 맞는 듯. 


2010:02:04 02:38:29


홍콩에서 하듯이, 

Chiu Chow Chili Oil (조주고추기름)을 떠서 내 완탕면에 부었다. 

실상 완탕만두를 찍어 먹어도 맛있고, 라면이나 밥에 살짝 넣어 먹으면 매콤한 그 맛이 괜찮음.


재미있는 것은 고추 및 고추씨가 아래로 가라앉아 있는 데,

내 주위 한국 사람들은 주로 건더기 부분을 좋아라 하는 것 같고, 

전부는 아니지만, 많은 홍콩 사람들은 주로 고추기름부분만을 넣어 먹기도 한다. 


2010:02:04 02:39:08


스티커에는 라쬬장이라고 써있는 데, 라쬬야유 라고 써야 좀 더 정확할 듯.

홍콩에서 라쬬장이라고 하면, 보통 우리네 고추장+쌈장 스러운 페이스트로 된 매운맛 나는 장을 줌. 


2010:02:04 02:40:46


실내 인테리어 분위기도 전할 겸. 한 장. 


2010:02:04 02:51:44


홍콩에서 완탕면은 보통 사람들이 후다닥 빨리 먹는 우리네 라면이나 우동같은 음식이다. 

들여오는 원가를 잘 모르겠으나, 좀 더 서민가격으로 다가가면 더욱 더 어필되지 않을까 하는 그런 생각. 

아, 홍콩에 있는 내 주위 한국 남자들은 술 많이 마시고 나서 집에가기 전이나 그 다음날 아침에도 많이 먹는 그런 음식. 따핫!


홍콩 오리지널 가게 정보 및 음식 사진등은 여기에서 확인 (중문/영문) :

http://www.openrice.com/restaurant/sr2.htm?shopid=884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2012.12.27 11: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소고기 로민? 요거 한번 먹어보고 싶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