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홍콩에 살거나, 오셨던 거의 모든 분들은 Pacific Place를 아실 듯.
이번에 짧게 포스팅 하는 것은 그 쇼핑몰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쇼핑몰 아래층에 있는 Great 라는 프리미엄 슈퍼마켓하고도,
그 옆에 붙어 있는 Great Cafe 라는 카페이야기하고도,
그 곳에서 파는 브런치 메뉴 - French Toast 간략 소개 되겠다.


I like French Toast.
I have not been to France so far, so I don't know which kind of toast is exactly 'French' toast.
In HK, there is famous French toast in any Cha-Chan-Teng.

However, I found there is one soft and gentle French toast style in Great Cafe of Pacific Place.
They serve a few more kinds of brunch, snacks, beverage and coffee as well.

거의 소개 부분에서 할 이야기는 다 한 것 같으니, 바로 사진 보면.
(지금 작성하고 있는 이 야밤 감기로 몸이 허해서 그런지 불끈 먹고 싶다는 생각이 ㅡㅡ;)

실상 홍콩에서 French Toast 라고 하면,
홍콩의 차챤텡에서 아이스밀크티와 함께하는 매우 홍콩스러운 음식 중에 하나이다.
보통 차챤텡의 프렌치토스트는 식빵 두조각 사이에 땅콩버터를 넣고, 계란을 씌어 거의 기름에 튀기다 싶이
내어오면 가짜꿀을 그 위에 뿌려서 단맛의 끝장을 보는 그런 프렌치 토스트.

설명을 이렇게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가끔 좋아라 하면서 꼭 먹고 싶은 메뉴임!

이 곳 Great Cafe 의 프렌치 토스트는 그 것과는 다르다.

두툼하고 부드러운 식빵 한장을 따로 구워냈고 (안 튀긴듯),
살짝 계피와 황설탕으로 마무리 해주심.

2010:05:08 17:06:29

맛있겠다.
옆에 보이는 것은 메이플 시럽스러운 시럽과 버터.

2010:05:08 17:06:34

아이스 커피가 없으면 안되지!

2010:05:08 17:06:39

퍼시픽 플레이스에 들어가 있는 일반 다른 음식점들의 가격이 싸지 아니함을 생각해보면,
이 곳은 상대적으로 괜찮은 가격이다.
쇼핑하다 출출하시면 한번쯤 시도해도 나쁘지 않을 듯. 앤디 생각.


- Do you like soft and gentle French Toast or HK Cha-chan-teng style one?............. in HK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ungfroggin.tistory.com BlogIcon minC. 2010.10.14 11: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


    저 빵그거 아닌가?
    학교앞이나 지하철에서 팔던 설타악 뿌려서주던 토스트 ㅡㅡ;;

    • Favicon of http://andyjin.com BlogIcon Andy Jin™ 2010.10.14 18: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어디? 한국에서? 아님 홍콩에서?
      나도 뭐가 프렌치토스트의 진짜 정체인지는 모르겠음.

      홍콩에서는 보통 차챤텡버전이 제일 많이 통하지.

  2. 손님 2010.11.16 23: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프렌치 토스트...?
    계란이랑 우유, 설탕(꿀)를 풀어 섞어두고, 좀 두터운 우유식빵이 좋은데 앞뒤로 충분히 담궈 주세요.
    그런 다음 팬 프라이한 후에, 슈가 파우더를 뿌리거나, 걍 시럽에 찍어 먹으면 집에서도 굿~입니당!^^

    • Favicon of http://andyjin.com BlogIcon Andy Jin™ 2010.11.17 18: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하하. 홀로사는 싱글 총각에게는 다소 번거로운 과정일 수 도....

      사먹는게 속편하다라고 비겁하게 타협하기 쉽죠.

      레시피 공유는 감사합니다. 한번 시도는 해봐야겠죠. 물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