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야흐로 한국의 꽃게 시즌일 터이다. 홍콩에서도 더럿 꽃게 및 각 종 게들이 보이기는 하는 데, 한국에 비해서는 씨알이 굵지가 않다. 게다가 전부 살아있는 상태로만 판매를 하더이다. 아직까지 살아있는 게를 (나나 와이프님이나) 손질해본 경험이 없어서, 홍콩의 시장을 지나가다가도 살까 말까를 여러본 되풀이 해본다. 


10월 한국의 제철 재료인 꽃게를 한국의 고추장과는 다른 느낌의 매운 맛 소스인 두반장을 활용하여, 볶아내는 요리 레시피이다. (실제로 먹어보질 않아서, 정확한 표현은 어렵겠지만) 왠지 싱가폴의 칠리 크랩 풍모도 풍기는 것이 한번 쯤 언젠가는 시도해보고 싶은 모양새다. 


참고로 두반장은 잠두(蠶豆)라는 콩과 고추를 주 성분으로 마치 우리네 고추장 된장 쌈장스러운 짬쪼름함을 가지면서도 얼큰하고 칼칼한 맛을 내는 중국요리 소스이다. 이 칼칼함 때문에, 라면 끓일 때 잘 활용하면 얼큰하고 시원한 해장라면 만드는 것은 일도 아니다. 

꽃게 손질법을 따로 안내하는 걸 보니, 쉬운 작업은 아닌가 보네. 꽃게는 아무래도 포기해야 하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