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홍콩 사람들이 바라보는 이번 월드컵.
이메일로 받은 TNS의 오픈 리포트 중에서 몇가지를 꺼내 보자.

Orginal source, which is open report, is from TNS Hong Kong
www.tns-global.com.hk 
Please visit the site if you have more interest in it.


홍콩 사람들이 생각하는 금번 월드컵에 대한 몇가지 포인트.

Q. 어느 팀이 결승전에 오를 것 같은가? 
   - 브라질(53%) 영국(27%) 아르헨티나(24%) 등


아르헨티나가 결승간다는 비중이 상당히 높네. 우리나라 걱정이다. 메시가 배탈이라도 나길 바랄 수 밖에.
아, 메시 한 명 어떻게 된다고 무시무시한 다른 멤버들이 남아있구나.
그래도 화이팅, 코리아!



Q. 어느 팀이 우승했으면 좋겠는가? 그리고 실제 우승할 것 같은 팀은? 
   - 브라질(33%) 등


음, 무조건 브라질이네. 하지만 여기서도 잉글랜드에 대한 호감은 대단함.
우승했으면 좋겠다는 팀에서 잉글랜드가 19%라는 높은 비율을 기록.
왜, 영국령이었던 많은 나라들은 영국에 대한 호감 및 향수가 있는 거지.
한번쯤은 공부해보고 싶은 테마.



Q. 어디에서 경기를 보겠는가? 
   - 집(55%), 펍/클럽/바/가라오케(19%) 등


홍콩도 영국의 영향으로 바나 펍에서 (평소에도) 축구경기를 시청하는 인구가 적지 않다.
특히 영국 프리미어리그 빅경기가 있는 날은 롼콰이펑 일대에 축구광들이 바글 바글. 
여튼 반 정도는 집에서 시청하고, 나머지는 어딘가에 나가서 본다는 이야기.
한국과 많이 다른 문화 중 하나는 홍콩의 가라오케는 안에서 술마시고, 밥먹고, TV보고 다 할 수가 있어서
아마도 가라오케에 친구들과 가서 보겠다는 의견도 있는 듯.



Q. 좋아하는 선수는? 
   - 박빙이구만. 호나우도, 메시, 카카, 루니 골고루 골고루


네 명이 비슷비슷한 선호도를 보여주고 있다는. 
한국은 어떤 선호도일지도 매우 궁금하네. 



원본 리포트를 보실 분들은 아래 PDF 화일 클릭.

[TNS original report ]


- Eager to enjoy Worldcup though, too busy this time.......... in HK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manim 2010.06.28 22: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앤디진님

    진짜 오랜만이죠. 잘 지내셨어요? 전 정말... 죽다 살았어요. (-_- 정말 오랜만에 오면서 이렇게 예의없다니요.. 근데 저 기억이나 하시려나..ㅎㅇ) 요즘은 한국도 엄청 덥네요. 월드컵도 이젠 끝났고 . 네! 평소에 축구 안보는 잉여인 저한테는 이제 끝났어요!! 마치 슬램덩크에서 마지막경기를 끝내고 하는 강백호의 독백처럼 저의 여름도 끝난 기분이에요. 우리 두리차군이 강백호와 오버랩되며 어찌나 안쓰럽고 슬프고 그렇던지.

    열혈도 아니고, 축구사랑해도 아닌데 오로지 선수들의 노력과 인고에 마음이 움직여서 열심히 응원햇답니다. 전 개인적으로 우루과이가 우승했으면 좋겠어요!! --_--... 그래도 우리를 이긴 사람들이 짱 먹어서 우리가 얼마나 대단한 경기를 했는지 다시 한번 전 세계가 알아주었음 하네요. 우리 선수들은 거의 제 아이들 같은 기분.

    2002년도에도 이렇게 감정적으로 움직이지 않았는데 이번 월드컵은 참 감정적이고 감동적이었어요. 2002년도보단 차분했지만 마음은 많이 움직였던 월드컵이었네요.

    • Favicon of http://andyjin.com BlogIcon Andy Jin™ 2010.07.06 08: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물론 기억하고있습니다. 블로그에 여러차례 같은 아뒤로 글 남겨주신 분들은 기억을 확실히 하지요.

      전 홍콩에 있다보니 예전 월드컵 만큼은 푹 빠져서 보질 못한 듯 합니다만, 최소한 한국전 경기 관람을 홍콩에서 직접 추진해서 또 다른 특이한 기억으로 남게되겠네요.

      (휴가 다녀와서 이렇게 뒤늦게 답글 다네요. 죄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