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계속해서 요리아닌 요리 포스팅이 계속. 

요리라기 보다는 자취생 초간단 한끼 레시피 혹은 야식 레시피 쯤 되겠다.


수영에 달리기에 지친 몸을 이끌고 집에 들어오니, 무언가 단백질과 탄수화물이 듬뿍 땡기는 상황.


윗찬장에 보이던 참치캔 (우워, 홍콩꺼지만 올리브오일 참치!), 냉장고에 양파, 냉동실에 붉은 고추가 보인다. 


사진에서 보듯이 참치는 기름을 빼고, 양파는 한국 부모님 댁에서 업어 온 뭐 쇄절기 같은 걸로 마꾸 눌렀다. 

얼어있는 고추도 넣어주고. 오늘은 프리미엄 굴소스로 맛을 업데이트 해볼 요량. 


2010:01:30 07:31:29



자취생에게 재료들을 넣는 순서는 중요치 않다. 

그럴 정신이나 정성있으면 나가서 맛있는 요리를 사먹고 말지. 시간을 절약하며 후다닥 만드는 게 포인트. 

아주 깔금하게 모든 재료를 다 넣어버린다. 

양념은 간장 조금, 굴소스 한큰술 조금 미만, 후추, 깨, 참기름, 고추가루. 다 넣자. 다 넣어. 

자 그리고 본인이 좋아하는 굽기(?)정도에 따라 볶아 주신다. 

난 오늘은 웰던(Well Done)이 땡겼음... 음? 아 그렇다구요. 

 

2010:01:30 07:36:19


대략 다 볶았다. 

양파 한개를 통째로 다넣어서 그런지 무언가 부드러울 거 같음. 

2010:01:30 07:40:52


자, 냉동실에 있던 해동한 냉동밥 위에 올리면 끝.

두둥. 참치양파덮밥!

2010:01:30 07:46:04



프리미엄 굴소스와 양파때문에, 부드러워 졌다. 

이전에 야채 없이 굴소스 없이했을 때 보다 120%쯤 부드러워짐.

당근 맛도 더욱 좋아지고 풍부해짐. 

2010:01:30 07:46:25

오늘도 이렇게 홍콩 자취 총각 한끼는 해결되고....

아, 김싸서 먹으니까 그 또한 별미더라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2013.01.04 00: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야, 진짜 맛깔스러운걸요.
    하지만 설거지의 압박이 ㅎㅎ

    • Favicon of http://andyjin.com BlogIcon Andy Jin™ 2013.01.04 08: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진정한 자취생이신가봐요. 설겆이 혹은 뭐 벌리는 걸 싫어하신다묜! 크크.
      여튼 무쟈게 간단한 때때로 밥끼 해결하는 메뉴입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당 :)

  2. 최쉡 2013.02.15 14: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호~~ 첨보는 스탈~~ㅎㅎ

    다음번엔 고추기름 살짝 둘러보세요~ 맛과 때깔이 업??

    • Favicon of http://andyjin.com BlogIcon Andy Jin™ 2013.02.15 15: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오. 영광입니다.
      저의 초 저급 자취총각 메뉴에 어드바이스를.
      완전 딱 접수했습니다.
      고추 기름이라! 그 생각을 못했봤네요. 크크.
      감사하므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