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맛집은 아니고, 적절한 맛의 적절한 가격의 집이라서 포스팅. 홍콩섬 노스포인트(North Point)에서 쿼리베이(Quarry Bay) 방향으로 자바로드에 위치한 벨리니(Bellini)라는 아주 조그마한 레스토랑이 있는 데, 이 곳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굴을 판매하고 있다. 몇 가지 세트가 있었는 데, 그 중에 하나가 오이스터 6 개(3 종류)에 와인 한잔을 묶어서 199HKD (2013년 10월 현재) 에 판매하고 있는 것이 그것이다. 실상 홍콩의 오이스터 가격을 생각해보면 매우 훌륭한 솔루션이 아닐 수 없다. 굴도 최고 수준은 아니지만, 적절히 타협하고 먹을 수 있는 수준이다. 가격에 상관없이 훌륭한 오이스터들을 만나보고 싶다면 쉐라톤 침사추의의 오이스터바와 코즈웨이베이의 수카사(Su Casa)를 일권드리는 바이다. 


더불어 피자와 파스타도 먹을만 했다. 피자도 얇고 두꺼운 도우를 직접 지정할 수 도 있었다. 장보고 오가는 길에 가끔 들려서 오이스터에 대한 욕구를 잠재우고자 할 때 유용할 듯 싶다. 


아래 사진의 그 3종류 6개 오이스터와 와인 한잔 세트. 보통 좋은 곳 대비 거의 절반의 가격이다. 보통 홍콩에서는 오이스터를 먹을 때 칵테일소스를 서빙하고,  쉐라톤은 서양식 비니거(식초류)를 추가로 서빙하기도 하는 데, 나는 이 칵테일 소스에다가 레몬즙을 더 짜고, 타바스코 소스를 왕창 뿌려서 가공된 소스로 탈바꿈 시켜 애용한다. 소위 앤디진 소스이다. 오이스터 먹을 때 너무 잘 어울림. 


2013:09:28 20:05:36


마가리따 피자이다. 기본적인 마가리따라서 뭐 토핑은 별거 없다. 와인이나 맥주와 함께 먹으면 아주 딱 좋을 그런 도우 두께다. 내가 후다닥 5조각은 집어 먹은 듯 하다. 

2013:09:28 20:10:05


파스타 였는 데, 한국식 매콤함과는 다르게 살짝 매콤한 맛을 잘 어울려 내었다. 어떻게 만들었는 지 살짝 궁금했던 파스타다. 뭘로 하면 그런 매콤한 맛이 나는지 말이다. 

2013:09:28 20:12:34


여하튼 맛집이라서 올리는 포스팅은 아니고, 우리 동네에서도 저렴하게 세계의 생굴을 즐길 수 있는 솔루션이 있어서 기념하고자 올리는 포스팅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