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또 멤버쉽 레스토랑에 들릴 기회가 있었습니다. 막상 저는 어디 멤버쉽도 없는 데, 주위 분들 때문에 여기 저기 가보게 되네요. 이번에는 홍콩섬 센트럴 랜드마크에 위치한 홍콩 뱅커스클럽 중식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자세한 분위기나 음식은 사진을 보시죠.


전형적인 중식 레스토랑 테이블 세팅이고, 깔금한 분위기 입니다. 원래 전통 중식 찻잔에는 손잡이가 없습니다만, 요즘에는 많은 중식당에서 손잡이가 달린 찻잔을 사용하고는 합니다. 



첫번째로 애저구이(통 아기돼지 바베큐 쯤)가 나왔습니다. 함께하는 소스로는 전형적인 해선장과 설탕이 나왔습니다만 (머스타드를 내어주는 곳도 많음) 셰프가 해선장을 한번 더 가미하였습니다. 오일과 마늘 등 부재료를 넣고 한번 볶아낸 것이 아닌가 합니다. 


소고기 버섯 튀김입니다. 버섯이 참 맛있더군요. 뿌려진 것은 튀긴 마늘가루 입니다. 벽풍당(뻬이퐁통)식 홍콩 요리에서 많이 활용하는 마늘가루 튀김입니다. 


관자살 볶음입니다. 신선한 관자살이 탱탱하고 맛있더군요. 


새우 요리입니다. 가운데는 왕새우살을 칼로 요리조리 모양내어 마치 한 송이 꽃 처럼 표현하였고 처음에는 대구탕에 들어가는 고니인 줄 알고 있기도 했었습니다만 가에는 다른 종류의 새우를 튀김옷 입혀 튀겨내었습니다. 


'갈릭 초이쌈' 하면 나오는 요리입니다. 마늘 소스로 볶아낸 초이쌈입니다. 많은 한국분들 입맛에 맞는 광동식 간단 야채요리이기도 하죠.  


갈비살과 두부 튀김입니다. 가운데 갈비살은 위에 있던 소고기 튀김과 대동소이하고, 버섯대신에 두부를 튀겨낸 사촌형제쯤 되는 요리가 아닐까 합니다. 


광동식 닭요리입니다. 닭고기 껍질은 바싹, 안쪽의 살 부분은 최대한 부드럽게 육질을 살리는 요리인데 보통 한국분들이 즐겨하는 요리는 아닙니다만, 광동 중국요리에 익숙해지면 아주 맛있는 닭고기 요리입니다. 보통 중국식 흑초 및 맛소금을 아주 살짝 곁들여 먹습니다.


'꾸ㄹ로욕' 쯤으로 발음이 나는, 우리네 탕수육 스러운 요리 입니다. 이런 느낌의 중국 요리에서 탕수육이 파생되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탕수육의 선조를 먹는다고 보시면 됩니다. 꾸로욕도 맛있지만, 한국의 쫀쫀한 탕수육이 저는 더 좋습니다. 하하하. 


소고기 요리입니다. 스테이크 부분의 소고기를 활용하여 양파를 베이스로 한 걸쭉한 소스와 함께 (아무래도 소스를 가장 최종 단계에서 부은 듯 한 느낌입니다만) 철판에 내온 요리입니다. 


한국 사람은 밥 힘! 볶음밥입니다. 무난하고 깔금한 양주(양쪼우)스타일 볶음밥입니다. 보이는 고기살은 '차슈'라고 하여 홍콩에 흔하디 흔한 돼지고기 바베큐를 잘게 썰은 것이고, 새우살도 들어가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모든 음식이 무난한고 맛있는 레스토랑 이었습니다. 금융 회사들이 멤버쉽을 가지고 있을 것이므로, 홍콩에서 금융권에 있는 지인들이 있으시면 한번 가보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