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또 왔다. 오이스터 바! (Oyster Bar in Sheraton TST)

Hong Kong/To Eat

by Andy Jin™ 2012. 11. 13. 08:52

본문


홍콩에는 세계 각국의 굴(오이스터:Oyster)들이 많이 들어온다.
가격이 저렴한 것은 아니지만, 적절한 레스토랑을 찾으면 한국 대비 상대적으로 많이 많이 저렴한 와인과 함께
세계 각지의 맛있는 굴을 맛 볼 수 있다. 

침사추이 쉐라톤 호텔의 오이스터 바는 개인적으로 홍콩 최고의 굴 먹는 곳 중 하나인데, 
너무 많이 먹으면 지갑이 슬퍼질 수도 있다. 
쉐라톤내 레스토랑 할인이 가능한 멤버쉽에 가입하면, 최대 25% 할인에 쿠폰까지 사용할 수 있다. 

홍콩섬의 야경은 덤으로....




자리에 앉으면 소고기스프를 내어준다....




빵이 매우 훌륭한 것은 아니나, 신선한 버터도 좋고 굴을 먹기 전에 어느 정도 배도 따따시할 겸....    




지금부터 굴의 향연..... 이번에는 프랑스 굴들이 개인적으로 더욱 맛있었다는...
















너무 차가운 굴만 먹기 애애하다면, 파스타나 더운 요리도 살짝 마무리로 나쁘지 않을 듯...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