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홍콩 교외지역 사틴 하얏트 중식당에서 점심 (沙田18, Sha Tin 18)

Hong Kong/To Eat

by Andy Jin™ 2016. 2. 26. 13:45

본문

한국에서 오신 손님들과 홍콩 신계지역의 사틴 하얏트 호텔 중식당 사틴18을 찾았습니다. 베이징덕과 퓨전 디저트가 나름 유명한 거 같은 데, 점심이라서 베이징덕은 생략하고 딤섬 위주로 식사를 합니다. 


테이블 세팅. 홍콩의 중식당에는 보통 테이블에 흑초, 간장, 두반장 혹은 치우챠우칠리오일이 올려져 있습니다. 본인의 기호에 맞추어 언제든 사용할 수 있도록 말이죠. 



춘권입니다. 맛있네요. 간장말고 흑초에 찍어드시던가 생소하게 마요네즈 베이스의 소스에 찍어먹어도 맛있습니다. 


아보카도와 매운 소고기 냉채 - 전채입니다.


오이 냉채 입니다. 


해파리 해파리. 


크리스피포크와 차슈(홍콩식 돼지고기 바베큐)입니다. 왼쪽의 크리스피 포크는 겨자장에 찍어 먹습니다. 꿀 맛이에요. 부드럽고 달달한 차슈는 그냥 드시면 됩니다. 


함수이꼭 입니다. 껍질은 찹쌀 도너츠를 상상하시면 될 듯 하고, 안에는 보통 소스와 각 종 재료로 버무려진 짭조름하고 고소한 돼지고기를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검은콩소스를 활용한 닭발입니다. 닭발도 딤섬이 있습니다. 홍콩에서는 상용하는 딤섬 중에 하나이지요. 양념에 검은콩소스가 활용된 지라 고소합니다. 


하까우 입니다. 통새우살이 들어가있는 딤섬이지요. 한국 분들에게도 어느 정도 잘 알려진 딤섬입니다. 이 녀석은 강력하게 '치우챠우칠리오일' 에 찍어드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궁합이 훌륭하지요. 


슈마이 입니다. 새우와 돼지고리를 활요하고 토핑으로 날치알이나 어린 전복 등을 활용하기도 하죠. 역시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기본 딤섬 중에 하나입니다. 


기본적으로 놓여 있던 소스들 외에도, 이 레스토랑은 자체적으로 만든 치우챠우칠리오일, XO소스, 검은콩이 들어간 계림풍의 매운 장 등을 서빙합니다.  


관자살 볶음밥입니다. 맛있게 잘 볶았네요. 나이가 들어갈 수록, 진하지 않고 이렇게 기본기에 충실한 볶음밥이 좋습니다.


볶음면도 시켰네요. 꽃새우와 파, 숙주 등이 들어간 볶음면입니다. 볶음면의 색이 짜지 않으면서도 이렇게 잘 살려면 노추(노두유)를 활용하셔야 합니다. 노추(노두유)를 활용하실 줄 알면, 거의 중식 셰프급이 되십니다. 


젊은 층에 유명하다던 퓨전 디저트가 나왔습니다. 중식, 혹은 중식 재료를 활용한 양식적 디저트들 인데, 그닥 제 스타일은 아니더군요. 단, 유자를 활용한 크렘블레는 인상적이었고, 맛도 좋았습니다. 



이 식당에 대한 이전 포스팅 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